1920년대 패션: 사회적 배경 및 패션/뷰티 트렌드

  1920년대 패션을 이야기 하려면, 1920년대의 미국을 빼놓을 수 없다. 제1차 세계대전에서 승리의 주역이었던 미국은 사회/경제적으로 전세계에 큰 영향력을 끼치게 된다. 반면 유럽은 전쟁으로 인한 물질적/정신적 피해로 상대적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게 된다. 따라서 1920년대의 패션을 이야기하기 위해서 1920년대의 미국을 중심으로 살펴보고자 한다.

 

1. 1920년대 사회적 배경

Roaring Twenties(광란의 20년대)는 미국의 1920년대를 표현하는 용어이다. 그 당시는 제조업의 성장과 소비자 수요 증가로 예술, 문화 산업도 발전한 시대로 제1차 세계 대전 후, 흑인문화에서 시작된 재즈 음악이 번성하여 ‘재즈 시대’라 불리기도 한다. 예술사조에서는 아르데코(Art Deco)가 정점을 맞았던 시기이기도 하다.

2. 1920년대 패션

 

여성복

(1) 1920년대 초중반: 보이시 스타일(boyish style)

보이시 스타일은 짧은 보브(bob) 헤어 스타일, 밋밋한 가슴, 낮은 허리선으로 소년 같은 이미지를 특징으로 하는 스트레이트 박스 실루엣(silhouette)이다. 남녀평등, 젊음, 자유를 상징하며 그 동안 여성에게 강요되었던 행동과 의복 양식에 대한 반항이 짙게 나타난 패션이다.

 

(2) 1920년대 후반: 플래퍼(flapper)/가르손느 스타일(garconne style)

플래퍼는 미국에서 1920년대 재즈시대에 자유분방하고 젊은 여성들을 지칭하는 말로, 이전과 다른 외모와 성향을 지닌 신여성들이 주로 입었던 주름스커트가 춤추면서 회전할 때 넓게 퍼지면서 펄럭대는 모습을 빗대어 붙여진 이름이다. 가르손느(garconne)는 프랑스어로 ‘소년’을 뜻하는 가르손(garcone)의 여성형이다. 이는 소년다운 스타일에서 여성다움을 추구하는 스타일을 뜻하는 것으로 아코디언 주름스커트나 리본 장식이 대표적이라고 할 수 있다. 1920년대 초중반에 유행한 보이시 스타일보다는 여성적이고 곡선적인 분위기가 가미된 스타일을 말한다.  보이시 스타일보다는 스커트의 길이가 길어지고, 브이-넥크 라인(v-neckline)에 모피나 스카프를 둘렀으며, 이전보다 머리가 약간 길어진 경향은 있었으나 여전히 보브 스타일의 짧은 머리에 눈썹을 가릴 정도로 클로슈(cloche) 햇을 깊숙히 쓴 스타일이 유행하였다. 

남성복

남성복에서도 다양한 스타일이 등장하였다. 바지는 아래로 갈수록 차츰 넓어지는 벨 보텀(bell bottom) 스타일 바지로 바뀌고, 1920년대 후반에는 허리에 주름을 넣은 헐렁한 바지와 여유 있는 바지의 무릎 아래를 매는 니커보커즈도 유행하였다.
이 시대의 물질적인 번영의 분위기를 타고 남성복도 사치스러운 양상을 보였는데, 넥타이 핀, 모자 등의 액세서리도 빠짐없이 갖추고 상의, 바지, 조끼를 함께 입는 세트 정장 수트가 주를 이루었다.

 젊은이들을 중심으로 전통적인 수트 스타일에 대한 반발로서 변형된 수트 또는 캐주얼 차림의 움직임이 나타난 것도 이 시기이다. 폭이 넓은 바지에 커프스를 댄 옥스퍼드 백스(Oxford bags)와 같은 기성세대에 대한 반항적인 다양한 스타일이 시도되기도 하였다. 

3. 1920년대 뷰티 트렌드

 
(1) 1920년대 헤어

1920년대 여성들은 남녀평등 사상을 가지고 머리를 짧게 잘랐다. 대표적인 헤어스타일은 플래퍼 스타일(flapper style)로 짧은 보브 스타일과 굵은 웨이브의 단발스타일에 다양한 형태의 클로슈 햇을 착용하는 것이 대표적이었다. 이런 짧은 보브 스타일의 유행은 1920년대 내내 지속되었고, 종 모양의 작고 꼭 맞는 크로슈 햇은 눈에 그림자가 질 정도로 푹 눌러썼다. 

(2) 1920년대 메이크업

피부는 창백하고 뽀얗게 표현하고, 눈썹을 뽑기 시작했는데, 눈썹 모양은 아주 가늘고 아래로 처지게
표현하였다. 눈은 콜(coal)로 진하고, 검은색으로 눈 주변을 동그랗고 퍼져 보이게 하여 깊이감 강조하였다. 입술은 선명한 빨간색이나 검붉은색으로 각지고 아랫입술 도톰하게 그려서 큐피트의 화살, 장미봉오리라는 이름으로 불리기도 했다. 뺨은 붉은 색 블러셔를 사용하였다. 

4. 1920년대 아이콘

 

(1) 클라라 보(Clara Bow, 1905-1965)

1920년대 패션의 주인공으로 플래퍼 룩의 상징으로 불린다. 미간을 넓게 그리는 가는 눈썹과 창백한 피부, 주홍색 입술, 헝클어진 곱슬머리 등 클라라 보의 시그니쳐 스타일은 엄청난 인기를 끌었다. 사람들은 클라라 보의 스타일을 따라하기 시작해서 머리를 짧게 자르고 큐피드의 활모양으로 입술을 칠하는 등 따라하기 시작했다. 

1927, 출처: Vogue
출처: Internet Archive
출처: Internet Archive

 

 

 

 

 

 

 

 

출처: BettyBoob.com

1930년대에 등장한 베티 붑(Betty Boob)이라는 캐릭터도 클라라 보를 모델로 하여 탄생했다고 하니 그의 인기를 실감하게 한다. 그러고 보면 베티 붑의 짧은 머리와 가느다랗고 처진 눈썹, 그리고 큐피트의 활모양과 유사한 입술, 육감적인 몸매의 모습이 클라라 보의 모습과 매우 흡사하다. 

(2) 루이스 부룩스(Louise Brooks, 1906-1985)

1920년대 무성영화 스타로 패션광고의 모델로도 활약하였다. 클라라 보와 마찬가지로 보브 헤어스타일과 플래퍼 스타일의 상징이었으며, 1920년대 뷰티 아이콘이기도 하였다. 

 

관련글: 1910년대 패션